홈home > BUSINESS > 해외사업부


(주) 아이피프라임은 웹소설, 웹툰 전문 컨텐츠의 저작물에 대한 국제 계약을 진행 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보급의 장애물인 커뮤니케이션과 개런티의 대한 해법을 IP Prime에서 제시합니다.
웹소설, 웹툰 전문 에이전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에서 경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습니다.


 판권 문의

컨테츠 문의 접수시 담당자가 해당 CP 메일 전화를 통해 판권을 확인합니다.
절차는 무료로 진행됩니다.
(im_yul@ipprime.co.kr)





엄마는 내 성좌

장르:판타지
키워드
# 레이드 # 회귀 # 성좌 # 사이다 # 코믹 # 가족
회차/권수

연령:전체이용가
작가소개
필명 : 갈색팬더

부푼 꿈을 안고 항상 젊은 마음, 근성 어린 정신으로 미래를 향해 달려나가는 아저씨입니다. 재미난 글, 통쾌한 글을 쓰는 작가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만년 F급 플레이어, 황재민은 분명 안전성이 입증되었던 어느 던전 속에서 의문의 죽음을 맞이하게 된다. 눈을 떠보니 3년 전. 플레이어로 각성한 당일로 회귀하게 된 황재민. 회귀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 그의 눈앞에 더 믿지 못할 홀로그램 메시지가 등장한다.

[수호신 ‘성현숙’이 ‘우리 아들♡’에게 후원을 보냅니다!]

- 성현숙은 10년 전 제 몸을 희생하여 재앙을 몰아낸 공로를 인정받아 ‘수호신’이 된 것이었다. 죽음의 순간에도 손길을 건네지 않았던 냉엄한 배후성, ‘중원검신’이 아닌, 그리워 마지않았던 엄마, ‘성현숙’을 새로운 배후성으로 두게 된 황재민. 수많은 수호신이 대리자가 고통받는 모습을 즐기고 그들을 하대할 때, 오직 성현숙만이 황재민을 진심 어린 애정과 함께 육성시킨다.

- 회귀 시작과 동시에 쏟아지는 후원. 희귀한 영약, S급 플레이어의 재능, 스킬, 아이템…. 심지어 황재민은 회귀로 인한 정보적인 우위마저 점하고 있다. 전설의 플레이어라고 불렸던 성현숙의 피와 살이 되는 조언과 풍족한 후원 세례를 등에 업어, 황재민은 세상의 모든 히든 피스를 독점하고 폭풍 성장을 하게 된다. 이번 삶은 이전과 달리 꽃길만 걸을 것이라고, 그리고 자신을 죽음으로 내몰았던 원흉을 반드시 찾아내겠노라 다짐하면서 말이다.
상세보기

톱스타, 그 자체

장르:현대 판타지
키워드
#배우 #방송 #성장물 #현대판타지 #연예인 #스타 #초인 #각성

연령:전체연령
필명 : 서홍


등장인물
서지훈_ 아역배우 출신. 사고로 부모를 잃고 화상까지 입어 배우의 꿈을 접는다. ‘무량진경’이라는 기연을 만난 후 다시 연예계로 발을 들인다.
자막님_ 무량진경의 안내자. 글자로 지훈과 소통하며 조언과 핀잔을 아끼지 않는다. 진짜 정체는 불명.
한세빈_ 자타공인 톱스타. 대중에겐 ‘살아있는 여신’, ‘연예인의 연예인’이지만 업계종사자들에게는 ‘이구역의 미친년’으로 통한다. 서지훈이 거슬리는데 한편으로 신경 쓰인다.
송하율_ 감성 천재로 통하는 싱어송라이터. 자신만의 세계에 빠져들어 있을 때가 많다.
채송이_ 카페 디졸브의 알바생. 디자인학과 출신으로 서지훈의 코디로 활동한다.
박주홍_ 카페 디졸브의 사장. 유명 감동이지만 현재는 은퇴하고 대학로에서 카페를 운영한다. 서지훈에게 많은 영감을 얻고 있다..

줄거리
톱스타 같은 소리 하네
한때 연기 신동으로 불렸던 서지훈. 하지만 화재사고로 모든 것을 잃은 지금은 달동네 대여점 알바생 신세다. 꿈도 희망도 없이 살아가던 중 사소한 선의의 대가로 ‘무량진경’이란 오래된 책을 한 권 받는데, 이게 웬일? 갑자기 눈앞에 글자가 보이기 시작한다. 무려 궁서체로 “연자여.”

할 수 있는 게 있다면 해봐야지
무량진경의 안내자인 자막님에 따르면 무량진경은 삼라만상의 진리와 기적이 담긴 책. 처음에는 무시했지만 무량진경의 무한한 가능성을 깨달은 서지훈. 꿈을 포기하지 않는 것을 조건으로 무량진경과 맹약을 맺고 환골탈태한 그는 오랜 꿈인 톱스타가 되기 위해 연예계에 다시 발을 들인다.

전쟁터라 이 말이지?
서지훈은 무량진경의 공능을 통해 얻은 능력으로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나가며 순식간에 유망주로 떠오른다. 하지만 모든 일이 그렇듯 언제나 순탄하게만 풀리는 것은 아니다. 연예계가 그렇게 호락호락한 바닥도 아니고. 물론 서지훈은 꽃길만 걸을 생각이 없다. 가시밭길이든 불구덩이든 나아간다. 그 끝은 톱스타 그 자체일 테니까.
상세보기